본문 바로가기

밤에 잠안자는 아이 해결방법 밤에 잠안자는 아이 해결방법국제수면협회에서 주장하는 바에 따르면 3세 미만의 영 유아는 하루 14~15시간, 3~6세 아이는 12~13시간을 자야 한다고 권장하고 있다.밤에 잠안자는 아이는 또래에 비해 키가 작고 비만이 되기 쉬우며 뇌가 발달하지 못해 지능 발달이 떨어질 수 있다.또 밤에 잠안자는 아이들은 장기기억력이 떨어진다. 아래 소개할 유튜브 영상 중 다섯번째 클립을 보면 자세히 알 수 있다.잠을 자는 동안 불필요한 정보는 정리하고 필요한 정보..
모소대나무의 성장방식이 베베궁 놀이학교의 교육방식과 비슷한 점 모소대나무의 성장방식이 베베궁 놀이학교의 교육방식과 비슷한 점중국의 극동지방에서만 자생하는 모소대나무의 이야기는 한 번쯤 다 들어보셨을 것입니다.​4년 동안 정성 들여 키워도 겨우 3cm밖에 자라지 않는 모소대나무의 성장 원리에 대해서 말입니다.​모소대나무는 씨앗을 뿌린 후 4년이 지나도 좀처럼 키가 크지 않습니다.​하지만 이 모소대나무는 5년째가 되는 날부터 하루에 무려 30cm가 넘게 자라기 시작합니다.​그렇게 6주 만에 15m 이상 자라게 되고..
정리정돈 안하는 아이 양육법 아이가 도무지 정리정돈이나 청소를 안 해서 고민인 부모들이 있을 것이다. 나같은 경우도 아이가 둘 있지만 내 맘처럼 정리정돈을 잘 하지 못한다. 개구리 올챙이 시절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게 바로 나다. 우리 아이들 나이 때 나는 정리정돈을 잘 못했다. 지금까지 살다보니 자연스럽게 정리습관이 붙었다. 그게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정리정돈 습관을 누가 강요한 것은 아니란 것은 확실하다. 어쩌면 우리 아이들도 내 나이정도가 되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임신중 주의사항 임신중 주의사항 추석 때 같이 일하는 사람의 임신 소식을 들었다. 지금은 입덧이 심해 웬만한 음식 냄새는 맡지도 못한다. 처음 해보는 임신이라 이것 저것 걱정되는 것이 많은 것 같았다. 조금만 무리하면 어찌될 것 같아 여간 조심스러운 것이 아닌 상황인 것이다. 요즘은 하나 아니면 둘 낳는 것이 대부분이라 임신은 신기하고 기쁜 일이면서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걱정이 앞서는 일이 되었다. 그런 초보 엄마들을 위해 먼저 임신중 주의를 요하는 식품부..
삽주뿌리 효능 삽주뿌리 부작용 삽주뿌리 먹는법 총정리 위가 약해서 소화가 잘 안된다. 영양분이 많은 것을 먹는 것보다 위장이나 대장에서 먹은 것이 흡수가 잘 되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것을 먹어도 몸에서 흡수시키지 못하고 다 배설되어버리면 아무 소용 없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인셈이다. 이런 상태를 보신 어머니께서 백출 가루를 권하신다. 먹으면 소화도 잘 되고 설사도 안 하게 된다는 것이다. 좋으니까 권하시는건데 이런 약초들은 체질에 맞는 사람도 있는가하면 체질에 맞지 않아 부작용..
돌아기 낮잠시간 및 돌아기 수면교육 돌아기 낮잠시간 및 돌아기 수면교육 돌아기 낮잠시간은 얼마나 자야 적당할까? 생후 12개월 돌아기 낮잠시간은 2~3시간이 되어야 한단다. 낮잠 회수는 1~2회가 적당하며 낮잠시간대는 오전중간이나 이른오후 시간이 적당하다.  생후 12개월 돌아기의 밤잠시간은 11~12시간이 적당하다. 낮잠시간까지 합하면 하루 총 13~14시간을 자야하는 셈이다.아이들은 자면서 성장한다는 말이 있다. 몸도 성장하지만 뇌도 성장한다. 눈 떠 있을 때 입력되었..
동탄2맛집 [카페보라] 신리천 카페거리 신리천 카페거리에서 '디자인'이 강한 [카페보라]를 찾았다. 카페보라는 동탄2 신리천 공원의 자랑인 물놀이터가 바로 보이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신리천 물놀이터는 7월 8월에만 운영된다고 한다. 신리천 카페거리에 있는 상가들에겐 봄, 가을, 겨울에 손님들이 모여들 수 있는 그 무언가가 더 필요해 보였다. 신리천 카페거리를 대표하는 동탄2맛집 [카페보라] 포스팅을 시작한다.얼음하나에 혼을 담아서. 앙금하나에 명예를 걸고. 보라. 한 줄에 다섯 글자를..
안구 건조증 증세 및 예방법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쓰려다보면 적어도 한 두시간 이상은 모니터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글감을 찾고 편집을 하고 나의 생각을 첨부하면 신경을 꽤 쓰게 된다.  컴퓨터 모니터에서 떠나게 되면 또 스마트폰을 보게 된다. 꼭 찾아야 할 정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습관적으로 뒤적거리게 된다. 그렇다 뒤적거린다는 표현이 적절하다. 이렇게 눈을 많이 사용하다보니 가끔 눈을 깜빡일 때 "빡, 빡"하는 작은 소리가 들린다. 이게..